[김지완의 세상만사] 진짜 봄이 오는 법

thedrive / 기사작성 : 2021-04-07 10:25:39
  • -
  • +
  • 인쇄

 

 

목련이 하얗게 피었다 목이 똑똑 부러져 떨어져도

나는 그게 꽃인 줄 몰랐다.

 

하늘이 노오랗게 미친 듯 개나리가 피어도

벚꽃이 우루루 눈처럼 쏟아져도

그게 꽃이던가?

나는 못 봤다.

 

창밖의 느티나무가 

이제 잎을 틔우고 있다.

여리디 연한 연두색으로

 

그래, 그래야 봄이지.

잎이 피어야 봄이지.

꽃이 먼저 피는 건 반칙이지

 

반칙은 언제든 무효가 될 수 있다.

봄인듯 겨울로 돌아간 게

어디 한 두번 이던가?

 

잎이 푸르러야 봄이지

다시는 돌아갈 수 없는 봄이지

 

<마음 가는 농부>

 

[저작권자ⓒ 더드라이브(TheDrive).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