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 모터스튜디오 서울 ‘침묵 속의 시간’ 전시 눈길

조창현 기자 / 기사작성 : 2017-05-24 14:58:55
  • -
  • +
  • 인쇄
작가 다니엘 아샴


‘현대 모터스튜디오 서울’(서울시 강남구)이 새로운 예술 작품으로 1층 전시 공간을 새 단장한다.

현대자동차는 브랜드 체험관인 ‘현대 모터스튜디오 서울’ 1층에서 해외 유명 작가 다니엘 아샴의 전시 ‘침묵 속의 시간’을 24일부터 10월 18일까지 진행한다고 밝혔다.

다니엘 아샴은 뉴욕을 기반으로 활동하는 작가로 예술과 건축, 퍼포먼스의 경계를 허무는 폭넓고 통합적인 작품 활동을 펼쳐오고 있다. 유명 패션 브랜드 디올 옴므 피팅룸 디자인, 뮤지션이자 패션디자이너인 퍼렐 윌리엄스와 콜라보레이션 진행 등 세계적으로 그 역량을 인정받고 있다.

 

전시 작품 재와 강철의 무대 세트


그는 설치작품인 재와 강철의 무대 세트, 모래시계와 영상작품 1점으로 구성된 이번 전시를 통해 관람객들이 과거에서 현재, 그리고 미래로 묵묵히 흘러가는 ‘시간’을 새로운 시점에서 바라볼 수 있도록 했다.

<재와 강철의 무대 세트>는 현재 속에 존재하는 악기인 키보드, 스피커, 마이크 등을 마치 긴 시간이 흘러 화석화된 모습으로 변형시킴으로써 현재를 과거화하고, 먼 미래에서 현재를 바라보는 듯한 시점을 제시해 관람객들을 과거, 현재, 미래가 융합된 미지의 시간대로 이끌어 간다.

또한 대형 모래시계의 양쪽 공간 안에 각각 서로 다른 오브제를 설치하고 시계 내부를 모래 대신 크리스털로 채워, 시계가 뒤집어지면 아래쪽의 오브제는 크리스털 속에 파묻히고 위쪽 오브제는 모습을 드러내도록 한 작품 <모래시계>에서 작가는 끝없이 순환하며 흘러가는 시간의 덧없음을 보여준다.

전시 작품 모래시계의 모습


이번 전시 주제의 이름인 영상 작품 <침묵 속의 시간>은 작가가 그동안 선보인 작품을 망라해 그의 미래 지향적 세계관을 영화처럼 시각화한 것으로 작가의 예술적 상상력을 살펴볼 수 있다.

한편 ‘현대 모터스튜디오 서울’은 세계적 아티스트들이 현대차의 브랜드 방향성 ‘모던 프리미엄’에서 영감을 얻어 제작한 예술 작품을 전시함으로써, 방문객들에게 브랜드와 자동차에 대한 예술적이고 직관적인 경험을 제공해오고 있다.

2014년 영국 출신의 세계적 미디어 아티스트 그룹 UVA(United Visual Artists)의 전시를 시작으로, 2015년에는 국내 유명 미디어 아티스트 그룹 에브리웨어(EVERYWARE)와 하이브(HYBE)의 작품을 선보였다. 지난해엔 일본의 아티스트 그룹 WOW, 천대광 작가, 캐나다 아티스트 그룹 라이트 소사이어티의 작품을 전시했으며, 올해는 국내 신진 작가인 한경우의 전시를 진행한 바 있다.

현대 모터스튜디오 서울 1층 전시장의 내부 전경


더드라이브 auto@thedrive.co.kr

[저작권자ⓒ 더드라이브(TheDrive).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