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반기 SUV 열풍, 그러나 트렌드는 세단?

황선표 기자 / 기사작성 : 2021-07-22 10:11:25
  • -
  • +
  • 인쇄

 

 

엔카닷컴이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2021년 상반기 중고차 선호 트렌드를 조사한 결과, SUV 인기 가도 속에서도 중고차 시장에서 세단의 대한 소비자 관심도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엔카닷컴이 올해 1월부터 6월까지 엔카닷컴 모바일 앱, 모바일 웹을 통해 소비자가 조회한 모델을 분석한 결과, 상반기 소비자가 가장 많이 조회한 모델 상위 10개 모델 중 대부분이 세단 모델이었으며, SUV 보다 세단 조회수가 높은 것으로 파악됐다.

먼저, 올해 상반기 가장 많이 조회한 모델은 국산차의 경우 현대 그랜저 IG가 1위를 차지했다. 이어 2위는 현대 아반떼 AD, 3위 현대 그랜저 HG, 4위 현대 LF 쏘나타, 5위는 기아 올 뉴 카니발이 뒤를 이었다. 6위부터 10위는 차례대로 제네시스 G80, G70, 기아 올 뉴 K7, 현대 올 뉴 투싼, 기아 레이 순이었다.

수입차의 경우 독일 세단이 조회수 상위권을 장악했다. 1위는 벤츠 E클래스(W213)이 차지했으며, 2위와 3위는 각각 BMW 5시리즈(F10), 후속 세대인 5시리즈(G30)이 기록했으며, 4위는 BMW 3시리즈(F30), 5위는 벤츠 C클래스(W205)가 차지했다. 이어 6위부터 10위까지는 벤츠 E클래스(W212), S클래스(W222), 아우디 뉴 A6, BMW 4시리즈(F32), 벤츠 GL 클래스X253 순이다.

세단에 대한 소비자의 관심도는 모든 연령대에서도 확연히 나타났다. 모든 연령대에서 SUV 차종 보다 세단 차종의 조회수가 2배 이상 높았다. 이 중에서도 20대의 경우 다른 연령대에 비해 SUV 모델 조회수 보다 세단 모델 조회수가 약 3배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나 눈길을 끈다.

이는 생애 첫 차로 비교적 낮은 가격대에 구입할 수 있는 10년식~18년식의 아반떼, 그랜저 등과 같은 현실적인 선택지를 살펴봄과 동시에 인기 있는 수입 세단에 대한 높은 관심에 기인한 것으로 파악된다.

각 연료 별 선호도의 경우 가솔린과 디젤 모델 조회수가 전체의 95%를 차지하며, 아직까지 많은 소비자들이 내연기관차를 고려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가솔린 모델 조회수는 58.7%, 디젤 모델은 36.4%, 하이브리드 모델은 3.9%, 전기차 모델은 0.9% 순이었다.

현재 중고차 시장에서 내연기관 모델의 매물들이 압도적으로 많지만, 하이브리드차 및 전기차로 대표되는 전체 친환경차 시장이 확장되고 충전 인프라와 같은 여건이 좋아짐에 따라, 향후 중고차 시장에서의 친환경차 매물도 증가하며 소비자들의 관심은 더욱 증가할 것으로 분석된다.

엔카닷컴 관계자는 “SUV의 인기도 지속되고 있지만, 그랜저, E클래스와 같은 신차 세단 모델의 높은 판매 상황과 비례하여 중고차 시장에서까지 세단 모델의 인기가 이어지고 있다”라며 “친환경차의 경우 지자체 보조금, 배터리 보증 등 구매 고려 사항에 대한 부분들이 해소되면 점차 중고차 시장 점유율과 소비자 선호도 또한 더욱 증가할 것이라고 예상된다”라고 말했다.

황선표 기자

[저작권자ⓒ 더드라이브(TheDrive).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