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리지스톤, 日로봇 기업과 자율주행 기술로 타이어 성능 실험 

김다영 기자 / 기사작성 : 2018-07-30 10:02:42
  • -
  • +
  • 인쇄

브리지스톤은 최근 일본의 로봇 전문 기업 ZMP사와 함께 타이어 소음 실험을 위한 자율 주행 자동차 기술 개발을 시작했다고 30일 밝혔다.

이 프로젝트는 브리지스톤이 보유한 타이어 실험 기술과 ZMP의 로봇기술을 융합한 자율 주행 시스템을 개발하는 것이다.

ZMP는 로봇 기술을 기반으로 자율 주행에 필요한 장비와 서비스 개발을 맡게 된다. 현재 완전한 자율 주행 기술의 바로 직전 단계인 ‘SAE-레벨4’ 무인 자율 주행 기술 개발에 주력하고 있다. 2019년 타이어 소음 실험 주행에 실제로 사용할 계획이다.

ZMP는 다양한 타이어 실험에 대한 브리지스톤의 전문지식을 바탕으로, 성능시험장 트랙 내에서 자율 주행 차량인 ‘로보카 미니밴’을 이용한 타이어 소음 실험을 위한 기술 개발을 수행하게 된다.

브리지스톤이 자율 주행 기술을 타이어 소음 실험에 적용하려는 이유는 유럽, 아시아, 일본을 비롯한 여러 국가가 자동차가 운행 중에 발생하는 타이어 소음을 일정 수준 이하로 규제하려는 움직임과 관련이 있다.

김다영 기자 noung35@naver.com

[저작권자ⓒ 더드라이브(TheDrive).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많이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