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규리, 친언니 때문에 배우로 데뷔했다? '데뷔 전 걸그룹 제의 받았는데...'

고유진 기자 / 기사작성 : 2019-12-02 23:18:15
  • -
  • +
  • 인쇄

김규리가 실검에 오르며 주목을 받고 있다.

잡지 모델에 이어 배우로 데뷔한 김규리는 앞서 한 방송에 출연해 걸그룹 제의를 받았다고 고백해 관심을 모았다.

당시 방송에서 김규리는 "내가 예쁘다고 생각해본 적이 없다"며 "직업을 갖게 되면서 개성 있는 내 얼굴을 예쁘다고 생각하게 됐다. 부모님께 감사 드린다"고 전했다. 이어 김규리는 "데뷔 전 걸그룹 제의를 받았다"며 "당시 친언니가 가수보다는 연기를 더 잘해낼 것 같다고 조언해 연기자로 데뷔하게 됐다"고 전해 눈길을 끌었다.

한편 김규리는 1979년생으로 올해 나이 41세이다. 김규리는 1997년 잡지 '휘가로' 표지모델로 데뷔했으며, 이후 영화 '여고괴담2' 등 다양한 작품에 출연하며 얼굴을 알렸다.

 

[저작권자ⓒ 더드라이브(TheDrive).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Issue&Talk

+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