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고성능 모델 i30 패스트백 N 최초 공개

류왕수 기자 / 기사작성 : 2018-10-02 18:53:34
  • -
  • +
  • 인쇄

 

현대자동차가 2일(현지시각)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2018 파리모터쇼(Mondial de l’Automobile Paris 2018)’에서 i30 패스트백 N과 i30N N옵션 쇼카를 세계 최초로 공개했다. 

 

현대차가 선보인 ‘i30 패스트백 N’은 ‘i30N’, ‘벨로스터N’에 이은 세 번째 N모델로 지난해 하반기 출시된 i30의 5도어 쿠페 버전 ‘i30 패스트백’을 기반으로 제작됐다. 현대차는 올 연말 유럽에서 이 차를 판매한다. 

 

i30N N옵션 쇼카는 ‘궁극의 성능(Ultimate Performance)’란 콘셉트로 i30N에 다양한 고성능 커스터마이징 파츠를 장착해 만들었다. 

 

 

현대차는 이번 파리모터쇼에서 ‘고성능ㆍ친환경ㆍ디자인’이라는 3가지 경쟁력을 체험할 수 있도록 전시장과 전시프로그램을 운영한다. 다양한 고성능 N모델과 함께 수소전기차 ‘넥쏘’, 전기차 ‘코나 일렉트릭’ ‘아이오닉 일렉트릭’, 현대차의 새로운 디자인 방향성 ‘센슈어스 스포티니스(Sensuous Sportiness)’를 적용한 콘셉트카 ‘르 필 루즈(Le Fil Rouge)’를 전시했다. 

 

# i30 패스트백 N  

강인하고 스포티한 이미지를 강조한 i30 패스트백 N의 외관은 기존 i30N 대비 전장을 120mm 늘리고 전고를 28mm 낮춰 날렵한 패스트백 형태를 구현했다. 

 

 

뒷모습은 루프부터 날렵하게 떨어지는 테일게이트 끝부분에 리어 스포일러를 장착해 속도감과 스포티함을 강조했다. 

 

i30 패스트백 N은 서스펜션, 브레이크 성능 등을 패스트백 보디 타입에 맞게 최적화해 ‘N’이 추구하는 민첩성과 역동적 주행성능을 확보했다. 

 

i30N과 동일한 2.0 가솔린 터보 엔진과 6단 수동변속기를 맞물려 최고출력 275마력, 최대토크 36.0kgf·m을 발휘한다. 노말, 스포츠, 에코, N, N 커스텀 등 5가지 주행모드를 제공해 운전의 재미를 더했다.

   

 

이 밖에 ▲구동 바퀴에 상황별로 엔진의 동력을 조절해 전달하는 ‘전자식 차동 제한 장치(E-LSD)’ ▲노면 상태와 운전 조건에 따라 감쇄력을 제어하는 ‘전자 제어 서스펜션(ECS)’ ▲기어 단수를 내릴 때 엔진 회전수를 조정하는 ‘레브 매칭(Rev Matching)’ ▲출발 시 엔진 토크 및 휠 스핀을 제어하는 ‘런치 컨트롤(Launch Control)’ ▲일시적으로 엔진 출력을 높여주는 ‘오버부스트(Overboost)’ 등을 적용했다. 


#현대차의 고성능ㆍ친환경ㆍ디자인  

현대차는 이번 파리모터쇼에서 ‘고성능ㆍ친환경ㆍ디자인’이라는 3가지 경쟁력을 체험할 수 있도록 전시장을 꾸몄다.

 

 

‘고성능 존(N-High Performance Zone)’에서는 현대차의 ‘N’이 추구하는 ‘일상생활에서의 운전의 즐거움’을 느낄 수 있도록 했다. 방문객들이 i30 패스트백 N에 탑승해 270도 영상 및 사운드를 통해 마치 파리 시내, 교외, 트랙을 주행하는 듯한 체험을 할 수 있다.  

 

‘친환경 존(Clean Mobility Zone)’에서는 현대차의 다양한 미래 모빌리티 기술력을 경험할 수 있도록 넥쏘, 코나 일렉트릭 등 친환경차를 전시했다.  

 

‘디자인 존(Design Zone)’은 현대차 디자이너들이 직접 나서 디자인 철학, 미래 디자인 방향성과 콘셉트카인 ‘르 필 루즈’ 내장의 친환경 소재, 컬러, 향기 등에 대해 설명한다. 

 

 

현대차 관계자는 “올해 말 i30 패스트백 N을 앞세워 유럽 고성능차 시장에서 현대차의 성장세에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현대차는 2018 파리모터쇼에서 1724㎡(약 522평) 규모의 전시장을 마련하고 총 14대의 차량을 전시한다. 
 

류왕수 기자 wangsoo.ryu@gmail.com

[저작권자ⓒ 더드라이브(TheDrive).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많이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