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입차 1위 ‘폭스바겐 티구안’ 2달 연속 1천대 돌파

수민 신 기자 / 기사작성 : 2020-05-07 18:08:13
  • -
  • +
  • 인쇄


폭스바겐코리아의 베스트셀링 SUV 티구안이 4월 총 1,314대를 판매했다고 밝혔다.

이 중 ‘티구안 2.0 TDI’ 모델은 1,180대를 판매하며 두 달 연속 수입차 베스트셀링 모델 순위 1위를 기록했다. 지난 4월 수입차 중 월간 판매량 1천대를 넘긴 모델은 ‘티구안 2.0 TDI’가 유일하다.

이 외 4월부터 판매가 개시된 ‘티구안 4모션 프레스티지’는 총 134대가 등록됐으며(KAIDA 기준), 5월부터는 2020년형 7인승 ‘티구안 올스페이스’도 본격 인도될 예정이다.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 폭스바겐 부문 사장인 슈테판 크랍은 “티구안 2.0 TDI가 코로나19 사태가 본격화된 3월 이후 2달 동안 월간 판매량 1천대를 넘긴 유일한 모델이라는 점은 티구안이 가진 제품 경쟁력이 얼마나 뛰어난지를 보여준다”라며 “티구안은 기존 전륜구동 모델에 이어 사륜구동 모델 및 7인승 올스페이스까지 라인업이 확장되면서 다양한 고객 니즈를 만족시킬 수 있게 됐다. 티구안을 수입차를 넘어 전체 중형 SUV 시장을 대표하는 모델로 키워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티구안은 지난 2008년 국내에 최초 출시된 이후 단숨에 수입 SUV 최고 베스트셀러 모델로 자리 잡았으며, 지난 2014년과 2015년에는 2년 연속 전체 수입차 시장 판매 1위를 차지하기도 했다. SUV가 수입차 전체 연간 판매 1위를 차지한 것은 티구안이 유일한 사례다.

신수민 기자

 

[저작권자ⓒ 더드라이브(TheDrive).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