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것이 할리 데이비슨이 만든 면허 없이 타는 전기 오토바이

김다영 기자 / 기사작성 : 2019-02-06 16:38:14
  • -
  • +
  • 인쇄


 

대형 바이크의 대명사 할리 데이비슨이 운전면허가 필요 없는 전기 오토바이를 만든다.   

할리 데이비슨은 지난 2일 미국 콜로라도에서 열린 X게임에서 2대의 전기 구동식 콘셉트 오토바이를 발표했다. 이 오토바이는 도시 거주자를 대상으로 제작됐으며, 미래 전기차 시대를 대비한 포석이다.  



 

할리 데이비슨에 따르면 이 오토바이는 운전면허증이 필요 없으며, 일반 가정용 전기 콘센트로 충전이 가능하다. 회사는 이번 제품은 도시 거주자와 청년층을 새 라이더로 끌어들이기 위한 ‘전환 계획’의 핵심이라고 밝혔다.  

할리 데이비슨은 세계에서 가장 유명한 미국 브랜드 중 하나지만, 대표 모델의 매출이 4년 연속 감소하는 등 고전을 면치 못하는 상황이다. 특히 중국과의 무역전쟁 영향으로 관세가 급등하면서 2018년 4분기 간신히 적자를 면했다.  

 



 

2대의 신형 오토바이 중 첫 번째는 클러치가 없고, 오토바이 면허가 필요 없도록 설계됐다. 회사 측은 오토바이 배터리 팩을 손으로 제거할 수 있어 이동과 충전이 용이하다고 설명했다. 또한 표준 가정용 전원 콘센트로도 충전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두 번째 오토바이는 도시 스쿠터라기보다는 산악자전거처럼 보인다. 두 모델 모두 독특한 디자인을 뽐내면서 ‘미래형 전기 구동으로 이전 오토바이 감성을 느낄 수 있다’라는 것을 개발 목표로 정했다.  



할리 데이비슨은 프로그램 투자설명회에서 “전기 오토바이는 빨라도 2030년은 돼야 내연기관 오토바이와 유사한 가격으로 구매 가능할 것”이라고 밝혔다. 
  
할리 데이비슨의 첫 번째 전기 오토바이인 ‘라이브 와이어’는 올가을 북미와 서유럽에서 동시에 출시될 예정이다. 할리 데이비슨의 제품 포트폴리오 담당 부사장인 마크 맥칼리스터는 “ 뛰어난 도시 드라이브를 선사하는 것이 우리가 나아갈 미래”라고 밝혔다.   

 



김다영 기자 noung35@naver.com

[저작권자ⓒ 더드라이브(TheDrive).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