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꼬마 S클래스’ 벤츠 신형 C클래스 폭설 속 포착

박도훈 기자 / 기사작성 : 2021-01-26 14:17:40
  • -
  • +
  • 인쇄



메르세데스 벤츠가 신형 C클래스의 생산 준비를 거의 마친 것으로 보인다. 해외 유튜버 'walkoART' 카메라에 폭설 속에서 테스트를 받는 C클래스의 모습이 포착됐다. 


메르세데스 벤츠는 아직 C클래스의 출시 시기를 발표하지 않았으며, 외관 디자인을 계속 숨기고 있다. 신형 C클래스는 외부는 물론 내부도 상당한 변화가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전면은 더 얇은 전조등을 장착하고, 그릴 디자인에도 변화가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후면은 큰 변화 없이 날렵한 현행 디자인을 유지할 것으로 보인다.  

가장 기대되는 곳은 바로 내부다. C클래스는 신형 S클래스와 유사한 디자인으로 대시보드에 태블릿 스타일의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을 장착할 예정이다. 다만 C클래스는 스파이샷을 통해 S클래스와는 달리 새로운 화면 아래에 더 많은 물리적 버튼을 갖출 것으로 확인된 바 있다.  

 


새로운 태블릿은 신형 C클래스에서 가장 큰 내부 변화가 될 것이며, 업데이트된 소프트웨어와 짝을 이룰 것으로 기대된다. 뿐만 아니라 내부에 다른 변화나 새로운 소재가 적용될 가능성이 있다. 

파워트레인은 공개되지 않았지만, 현재와 크게 달라지지는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세단이 출시된 이후 2도어 롱 루프 버전과 AMG 모델들이 뒤따라 출시될 예정이다. 뿐만 아니라 차체가 높은 차량을 원하는 운전자를 위해 올터레인 버전 C클래스가 출시될 가능성도 있다.  더드라이브 / 박도훈 기자 auto@thedrive.co.kr

[저작권자ⓒ 더드라이브(TheDrive).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