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엔카, 연말 특수 시작 … 11월 중고차 구매 적기

수민 신 기자 / 기사작성 : 2018-11-02 12:21:23
  • -
  • +
  • 인쇄


SK엔카닷컴이 11월 자동차 시세를 2일 공개했다. 이번 공개된 시세는 현대자동차, 기아자동차, 한국GM 등 국내 완성차 브랜드와 BMW, 벤츠, 아우디 등 수입 브랜드의 2015년식 인기 차종 시세다.

현재까지 SK엔카 홈페이지에 등록된 차량 가격을 조사한 결과, 11월 중고차 시세는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반적으로 지난달에 비해 차량에 대한 수요가 하락하며 매물이 많아졌기 때문이다.

국산차의 경우 전월 대비 1% 미만의 하락세를 보였다. 이중 중형 세단의 하락폭이 상대적으로 큰 것으로 나타났다. 기아 더 뉴 K5가 최저가 기준 약 5.9% 하락해 가장 큰 감소 폭을 나타냈으며 LF 쏘나타는 내년 풀체인지 모델 출시의 영향으로 최대가 기준 약 4.5% 하락했다. 쉐보레 말리부 역시 페이스리프트 출시를 앞두고 최대가 기준 약 3%의 감소 폭을 보였다.

수입차 역시 약 1%의 하락세를 기록하며 큰 변동을 보이지 않았다. 이 가운데 꾸준한 수요로 하락폭이 높지 않았던 렉서스 ES300h는 최근 출시된 7세대 신형 모델이 본격적으로 판매되며 최저가 기준 약 4.3% 감소한 모습을 보였다. BMW 3시리즈는 최저가 기준 약 3.8% 감소해 최근 공개된 신형 모델에 대한 기대감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

11월은 중고차 수요가 점차 낮아지는 시기다. 연식 변경으로 가격이 떨어지길 기다리는 소비자가 많고 연말 신차 출시 및 할인 프로모션 등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 월 중순 정도부터는 거래량이 떨어질 전망이다.

박홍규 SK엔카닷컴 사업총괄본부장은 “11월부터는 본격적으로 연말 시즌이 시작되며 자동차 소비 심리가 위축돼 재고가 많아지는 시기”라며 “중형 세단과 같이 평소 인기가 많아 빨리 판매되는 모델도 여러 차량을 비교해보고 좋은 조건에 구입할 수 있는 기회”라고 말했다.

신수민 기자 dhn02179@naver.com 

 

[저작권자ⓒ 더드라이브(TheDrive).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많이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