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드네임 CV’ 추정 기아차 정체불명 EV 독일서 포착

박도훈 기자 / 기사작성 : 2020-11-21 11:55:36
  • -
  • +
  • 인쇄



기아차의 새로운 전기차 ‘코드네임 CV’로 추정되는 차량이 독일 뉘르부르크링에서 테스트 중 언론에 포착됐다.  

이번에 외신 모터1의 카메라에 담긴 기아차의 첫 번째 순수 전기차가 될 이 모델은 코드네임 외엔 아직까지 정확한 이름조차 공개되지 않았다. 지금까지 살펴본 바로는 2019년 기아 이매진 콘셉트와 퓨처온 콘셉트, 향후 출시될 스포티지 사이의 모델이 될 것으로 보인다.   

 


새로운 2022년형 스포티지는 많은 부분에서 변화가 예상된다. 이번에 포착된 전기차 역시 스포티지로부터 많은 영향을 받은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스포티지와 비교할 때 CV의 라인이 더 날카롭고, 지붕은 더 낮아 보인다. 즉 쿠페-크로스오버(Coupe-Crossover) 같은 외관을 갖췄다는 것이다.  

 


위장으로 가려진 전후방 램프는 앞서 언급한 콘셉트들의 유닛을 적용한 것으로 보인다. 매체는 “차량을 촬영한 사람은 테스트 차량이 완전히 소음이 없는 상태로 주행하고 있었다고 전했다”라며, 이 모델이 전기차라는 사실을 확인했다. 

또한 크로스오버는 코드네임 CV로 개발되고 있으며, 전기차용으로 특별히 제작된 첫 번째 모델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현대차의 전기-글로벌 모듈러 플랫폼인 E-GMP를 기반으로 한 제품으로, 20분 안에 고속으로 충전할 수 있는 기능을 탑재했다.  

 


주행거리는 500km 안팎에 달할 것이라는 소문이 있다. 아직 위장막이 두터운 점을 고려하면 코드네임 CV가 공개가 되기까지는 시간이 많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다만 2022년형 모델로 출시될 예정인 만큼 내년 중에는 어느 정도 윤곽이 드러날 것으로 기대된다.   더드라이브 / 박도훈 기자 auto@thedrive.co.kr

[저작권자ⓒ 더드라이브(TheDrive).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