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광역시, 영종국제도시에 ‘I-MOD 버스’ 본격 운행

박영배 기자 / 기사작성 : 2020-10-27 10:28:28
  • -
  • +
  • 인쇄
앱으로 호출하는 실시간 수요응답형 버스 서비스

인천광역시(시장 박남춘)가 영종국제도시에 앱으로 호출하는 실시간 수요응답형 버스 서비스‘I-MOD(아이모드) 버스’를 10월 26일부터 본격 운행한다고 밝혔다.


‘I-MOD(아이모드) 버스’는 스마트폰 앱으로 승객이 원하는 버스정류장으로 차량을 호출하여 버스노선과 관계없이 가고 싶은 버스정류장으로 이동할 수 있는 새로운 개념의 스마트 모빌리티 서비스다.

 

인천시는 민간의 주도로 신기술을 활용한 도시문제 해결형 비즈니스 모델을 발굴하고, 실증・확산을 효과적으로 지원하기 위한 『2020년 국토교통부 스마트시티 챌린지 실증사업에 선정』되어, 현대자동차 컨소시엄과 함께 기존의 I-MOD, I-ZET 서비스를 개선하고, 다양한 교통수단을 연계한 대중교통 여정계획 정보와 통합결제 서비스를 제공하는『인천광역시 사회참여형 I-멀티모달 서비스』구현을 위해 새로운 스마트 모빌리티 서비스를 실증하고 있다.


인천시는 국토교통부 2019년 스마트시티 챌린지 예비사업에 선정되어 영종국제도시의 불편한 대중교통 문제를 해결하고자, 현대자동차 컨소시엄과 함께 수요응답형 버스 I-MOD, 공유형 전동킥보드 I-ZET서비스를 실증한 바 있다.

2019년 12월부터 2020년 1월까지, 2개월 간의 실증기간 동안 영종 시민의 12%가 서비스를 이용하였고, 서비스 이용자의 대중교통 이용 대기시간은 5분, 이동시간은 15분이 줄었다. 또한 설문조사 결과 이용자의 91%가 서비스에 만족하여 새로운 스마트 모빌리티 시스템에 대한 시민들의 높은 관심과 기대를 확인할 수 있었다.

인천시와 현대자동차 컨소시엄은 2020년부터 2022년까지 영종, 송도, 남동국가산업단지, 검단신도시, 계양1동에서 교통혼잡, 주차, 환경 등 도시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다양한 스마트 모빌리티 서비스 모델을 발굴하기 위한 단계적 실증을 추진한다.


시민의 생활이 달라지는 새로운 스마트 모빌리티 서비스, 『인천광역시 사회참여형 I-멀티모달 서비스』를 선보일 계획이다.


유시경 시 스마트도시담당관은 ‘인천광역시 사회참여형 I-멀티모달 서비스’구현을 위해, 10월 26일 영종국제도시 수요응답형 버스 운행을 시작하여 단계적으로 새로운 스마트 모빌리티 실증을 추진, 인천시가 스마트 대중교통을 선도하고 시민이 체감하고 모두가 행복한 스마트시티 조성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더드라이브(TheDrive).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이슈

+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