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쉐린, 코로나19 극복위해 매주 마스크 생산

수민 신 기자 / 기사작성 : 2020-04-10 10:09:23
  • -
  • +
  • 인쇄


미쉐린 그룹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대응해 마스크 및 의료용 바이저의 개발 및 생산에 나섰다.

미쉐린은 자체 생산 라인과 협력업체들과 함께 프랑스, 독일, 이탈리아, 폴란드, 루마니아 등 유럽 10개 공장에서 매주 약 40만개의 의료용 마스크를 생산할 계획이다. 생산된 마스크는 공식 기관의 승인을 받은 후 각 지역의 보건의료 종사자 및 자사 직원들의 건강과 안전을 보호하는데 제공될 예정이다.

이와 함께 미쉐린은 기업, 지방단체, 병원 및 의료 협회 등의 협력 네트워크로 구성된 프랑스 코로나19 대응 전문 단체 VOC-COV와 협력해 재사용이 가능한 마스크의 설계 및 대량 생산 작업에도 참여했다.

VOC-COV와의 협력을 통해 개발된 OCOV FMP1, FMP2 마스크는 세탁과 교체가 가능한 5개의 필터로 제작되어 최대 100회까지 재사용이 가능한 경제적이고 지속가능한 제품이다. 현재 5천개의 시제품 제작이 진행 중이며, 5월까지 매주 100만개의 마스크를 생산하는 것으로 시작해 6월 말까지 500만개 이상의 마스크를 생산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마스크 외에도 미쉐린은 의료 종사자를 위해 살균 가능한 폴리카보네이트 보호용 바이저 생산에도 착수, 4월 중 1만 여개의 바이저를 생산해 프랑스 현지 병원에 제공할 계획이며, 그 밖에도 산소호흡기, 의료기기, 환자 자세 안정화용 쿠션 및 손소독제 등의 다양한 프로젝트에 적극 참여하고 있다.

한편, 미쉐린코리아는 코로나19 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대구/경북 대리점들에 대한 경제적 지원방안을 제시하고 운영기준을 완화하였으며, 지난 3월 대구/경북 지역을 중심으로 전국 대리점에 마스크 1만여개와 손소독제 등의 지원품을 전달하는 등 파트너들과 지역사회를 도와 함께 위기를 극복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

신수민 기자

 

[저작권자ⓒ 더드라이브(TheDrive).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Issue&Talk

+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