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그랜저 등 경유차 3종 7만 8000여 대 리콜

수민 신 기자 / 기사작성 : 2019-01-09 10:04:59
  • -
  • +
  • 인쇄


그랜저 2.2 디젤, 메가트럭(와이드캡), 마이티 등 현대자동차가 생산한 경유차 3개 차종 7만 8721대가 리콜된다.

환경부는 해당 차량들의 배출가스 부품 제작 결함을 시정하는 개선 계획을 승인한다고 9일 밝혔다.

그랜저 2.2 디젤 차종은 환경부의 결함확인 결과 질소산화물 항목이 배출 허용 기준을 초과해 부적합 판정을 받았다. 일부 운행 조건에서 배출가스 재순환(EGR) 량이 충분하지 않았던 것이 문제였다. 현대차는 소프트웨어 업그레이드를 통해 배출량을 개선할 방침이다.

메가트럭과 마이티는 차량 소유자들의 리콜 요구가 늘어나자 현대차가 자발적으로 시정하는 차종이다. 이 차량들은 질소산화물환원촉매(SCR) 장치의 정화 효율이 떨어지고, 매연포집필터(DPF) 균열이 문제를 일으킨 것으로 나타났다. 현대차는 문제 부품을 교체하고 소프트웨어를 개선할 계획이다.

리콜 대상은 2014년 5월 12일부터 2016년 11월 10일까지 생산된 그랜저 2.2 디젤 3만 945대, 2015년 1월 1일부터 2018년 8월 26일까지 생산된 메가트럭 2만 8179대와 마이티 1만 9597대이다.

현대차는 리콜 사실을 소유자에게 고지하고 9일부터 시정 조치에 나선다. 차량 소유자는 전국 현대자동차 서비스센터 및 블루핸즈에서 전자제어장치 소프트웨어 업그레이드, 부품 교체 등 차종별로 해당되는 시정 조치를 무상으로 받을 수 있다.

이형섭 교통환경과장은 "이번 시정은 미세먼지와 질소산화물 증가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치는 부품 결함을 개선하기 위한 것이므로 차량 소유자들이 가급적 빠른 시일 안에 시정 조치를 받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신수민 기자 dhn02179@naver.com

 

[저작권자ⓒ 더드라이브(TheDrive).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많이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