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팰리세이드, 사전계약 첫날 3,468대 계약 몰려

수민 신 기자 / 기사작성 : 2018-11-30 10:01:02
  • -
  • +
  • 인쇄


현대자동차의 플래그십 대형 SUV 팰리세이드가 29일(목) 사전계약 첫날 3,468대의 계약 실적을 올린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포드 익스플로러와 혼다 파일럿 등 동급의 외산 대형 SUV의 작년 평균 5개월치(750대 X 4.6개월) 판매량에 가까운 수치이다. 특히 지난해 연간 국내 대형 SUV 산업수요(4만 7천 대)의 7% 수준에 달하는 실적을 하루 만에 기록했다는데 의미가 있다.

이로써 팰리세이드는 역대 현대차 사전계약 첫날 대수 중 그랜저IG(16,088대), 싼타페 TM(8,193대), EQ900(4,351대)에 이어 4번째로 많은 수치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사전 계약 첫날임에도 많은 고객분들께서 선뜻 계약에 나서주셔서 감사드린다."라며 “팰리세이드의 높은 상품성과 넓은 실내 공간, 그리고 합리적인 가격을 고객분들이 높이 평가해 주시고 있다."라고 밝혔다.

아직 확정된 가격을 공개하진 않았지만 현재까지 범위로 공개된 가격 중 가장 높은 트림의 가격(디젤 프레스티지 4,177만 원~4,227만 원)에 선택 가능한 옵션을 다 더하면(727만 원) 4,904만 원~4,954만 원으로 5천만 원이 넘지 않는다. 이는 동급 외산 SUV 대비 500~600만 원 이상 낮은 값이다.

현대차는 팰리세이드 29일부터 12월 10일(월)까지 사전계약을 진행하며, 사전 계약 후 구매를 확정한 고객에게는 올해 말 개별소비세가 종료되어도 할인된 수준(3.5%)만큼을 보상해주는 이벤트를 진행 중이다.

신수민 기자 dhn02179@naver.com

 

[저작권자ⓒ 더드라이브(TheDrive).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많이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