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중고차 시장 회복하나… 판매량 보니

수민 신 기자 / 기사작성 : 2019-12-13 10:01:20
  • -
  • +
  • 인쇄


내차팔기 서비스 헤이딜러가 일본 중고차 주요 모델의 시장 인기도 분석결과를 발표한 결과 렉서스 ES 300h, 혼다 어코드, 인피니티 Q50, 닛산 알티마, 도요타 뉴 캠리 등 일본 주요 차종의 인기도가 최근 뚜렷한 회복세를 보이며 불매운동의 타격을 66% 수준까지 회복한 것으로 나타났다.

중고차 경매에서 평균 입찰딜러 수는 해당 차종의 시장 인기도를 나타내는데, 일본 중고차 주요 차종의 평균 입찰딜러 수는 지난 5월 9.5명이였다. 그러나 불매 운동 시작 후 8월에 3.8명으로 크게 하락했고, 그 후 꾸준히 상승해 최근 6.3명을 기록했다.

차종 별로 살펴보면, 렉서스 ES 300h는 5월 12.4명에서 8월 4.2명까지 66% 하락한 뒤 12월 7.3명으로 회복되었고, 혼다 어코드 또한 5월 9.4명에서 8월 3.8 명으로 하락한 뒤 12월 5.6명으로 회복세를 나타냈다.

한편 인피니티 Q50, 닛산 알티마, 도요타 캠리등 주요 차종도 모두 8월에 큰 폭 으로 하락한 후 12월까지 꾸준히 인기도가 회복되는 추세를 보였다.

헤이딜러 관계자는 “중고차 경매에서 차량 당 평균 입찰 수는 중고차 시장 인기도를 가장 잘 나타내는 수치”라며, “신차 시장에서 일본차 브랜드의 판매량이 20% 가까이 상승하는 등 회복세를 보인 것이 중고차 시장에도 영향을 준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신수민 기자

 

[저작권자ⓒ 더드라이브(TheDrive).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