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오토리스, 업계 최초 ‘어린이 통학차량 전용 리스상품’ 출시

수민 신 기자 / 기사작성 : 2019-09-10 09:52:14
  • -
  • +
  • 인쇄


롯데렌탈의 자동차금융 전문 자회사인 롯데오토리가 업계 최초로 하차 확인 IoT 서비스 및 어린이 보호장치를 탑재한 통학차량 전용 리스 상품을 선보였다.

이번 ‘어린이 통학차량 전용 리스 상품’은 통학차량 내부에서 어린이가 방치되는 사고를 막기 위해 하차 확인 장치의 설치 및 작동을 의무화한 ‘슬리핑 차일드 체크’ 제도에 맞춰 기획됐다. 해당 상품은 현대자동차 ‘더 뉴 그랜드 스타렉스(12인 디젤)’ 모델에 통학차량에 필요한 다양한 안전 장치가 기본 탑재되고 차량 관리 및 정비 서비스까지 한번에 패키지로 제공된다.

특히 KT와의 협업으로 통학차량에 IoT 알림 시스템을 도입해 어린이 보호 기능을 대폭 강화했다. IoT 알림 시스템은 차량 내부에 탑재된 SOS비상벨과 앱을 연동하여 통학차량에서 내리지 못한 어린이가 비상벨을 누를 시 현장 경보음과 함께 담당 교사에게 실시간으로 메시지를 전달한다. 이를 통해 운전자가 차량 내부 확인 후 하차확인벨을 누르면 완료되는 기존 시스템 대비 안전사고를 방지 기능을 강화했다.

더불어 운전자가 차량 주변의 상황을 모두 파악할 수 있는 ‘360도 회전카메라’, 하차에 도움되는 ‘어린이 자동발판’ 등이 제공돼 유치원, 학원 사업자들이 직접 안전장치를 장착해야 하는 부담을 덜었다. 롯데오토리스는 유치원, 학원 사업자들의 초기비용 부담을 줄이고자 이번 어린이 통합차량 전용 상품을 월 리스료 30만원대의 경제적인 금액으로 제공한다.

롯데오토리스 구자갑 대표는 “반복적으로 발생하는 어린이 통학차량 관련 사고로 안전 기준이 강화되고 신학기를 맞아 관련 수요가 증가하는 것에 대응하고자 신규 서비스를 선보이게 되었다”며, “특히 이번 상품의 경우, 안전장치 설치를 위한 추가적인 노력 및 비용부터 차량 정비에 대한 부담까지 한 번에 해결하여 유치원, 학원 운영자 등의 호응도가 높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전했다.

신수민 기자

 

[저작권자ⓒ 더드라이브(TheDrive).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