쏘카, 업계 최초 회원 600만명 돌파

수민 신 기자 / 기사작성 : 2020-07-03 09:44:08
  • -
  • +
  • 인쇄


쏘카가 업계 최초로 회원 600만명을 돌파했다.

쏘카는 지난 6월 말 기준 서비스 시작 9년 만에 회원 600만명을 넘어섰다. 국내 운전면허 보유자 5명 중 1명은 쏘카 회원인 셈이다.

회원들은 쏘카 차량과 함께 총 12억km를 이동했다. 이는 지구를 약 3만 바퀴를 돌 수 있고, 지구와 태양을 4번 왕복할 수 있는 거리다. 쏘카 차량의 누적 이동 시간은 총 1억 2천만 시간이다.

쏘카는 지난 2011년 제주도에서 100대의 차량으로 첫 서비스를 시작, 9년째 국내 대표 카셰어링 서비스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현재 600만명의 회원이 전국 4천여개의 쏘카존에서 1만 2천여대의 다양한 쏘카 차량과 일상의 이동을 함께하고 있다.

지난해에는 다양한 신규 서비스를 선보이며 카셰어링 서비스 확대에 앞장서고 있다. 업계 최초로 차량 구독 서비스 ‘쏘카패스’를 선보인 데 이어 법인 전용 서비스 ‘쏘카 비즈니스’, 기간제 대여 서비스 ‘쏘카 플랜’ 등의 신규 서비스를 도입했다. 특히 구독 서비스 쏘카패스는 정식 출시 1년 만에 누적 구독자가 19만명을 넘어서는 등 쏘카의 대표 서비스로 자리잡으며 카셰어링 서비스의 대중화를 이끌어 오고 있다.

쏘카는 다양한 사회적 문제 해결에도 기여하고 있다. 서울연구원의 발표에 따르면 공유 차량 1대당 승용차 8.5대의 차량 대체와 보유 억제 효과가 있는 것으로 조사됐으며, 1만 2천대의 쏘카 차량은 약 9만대의 차량 감축 효과를 만들어 내고 있다. 또

한편, 쏘카는 업계 최초 600만 회원 돌파를 기념해 ‘쏘카 어워즈’ 시상도 진행한다. 2011년 첫 서비스 시작부터 지난달 15일까지의 이용 데이터를 기반으로 가장 많은 차종을 이용한 ’버라이어티 차종’, 가장 많은 쏘카존을 이용한 ‘버라이어티 쏘카존’, 그리고 가장 오랜 시간 쏘카를 이용한 ‘장시간 이용’ 등 총 3개 부문에서 각각 1등(1명), 2등(2명)을 뽑아 시상한다. 수상자 발표는 2일 오후 쏘카앱을 통해 발표되며, 수상자에게는 트로피와 선물을 증정한다.

신수민 기자

 

[저작권자ⓒ 더드라이브(TheDrive).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Issue&Talk

+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