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르쉐 ‘911 타르가 4S 헤리티지’ 디자인 공개

수민 신 기자 / 기사작성 : 2020-06-02 09:35:16
  • -
  • +
  • 인쇄


포르쉐가 911 타르가 헤리티지 디자인 요소에 최첨단 혁신 기술을 입힌 “911 타르가 4S헤리티지 디자인 에디션”을 공개했다.

포르쉐 헤리티지 디자인 전략의 4개 컬렉션 중 가장 먼저 선보이는 “911 타르가 4S 헤리티지 디자인 에디션”은 1950년대부터 1960년대 초반까지의 디자인 요소를 재해석한 모델이다.


포르쉐 익스클루시브 매뉴팩처를 통해 코드 네임에 맞춰 992대 한정 생산되며, 스페셜 에디션의 인테리어 요소는 헤리티지 디자인 패키지로 모든 현행 911 모델에도 이용 가능하다. 이를 통해 포르쉐 제품 전략의 한 축인 '라이프 스타일'을 대표하는 새로운 제품 라인을 구축하게 되었다.

전용 컬러인 체리 메탈릭과 함께 추가 4종의 외관 컬러를 제공한다. 스타일리시하고 상징적인 리버리와 포르쉐의 초기 모터스포츠 역사를 연상시키는 프런트 윙의 스피어 그래픽 요소가 시선을 사로잡는다. 차량 후면 엔진 리드 그릴의 포르쉐 헤리티지 배지는 포르쉐 356의 10만km 주행 기념일을 연상시킨다.


포르쉐 헤리티지 디자인 모델은 모두 전통 문장과 현대적 해석의 조화로 우아한 리어 디자인을 특징으로 한다. 보닛 위 1963 포르쉐 크레스트, 스티어링 휠, 휠 센터 및 차량 키는 과거와 현재의 연결성을 더욱 부각한다. 헤드레스트와 키 파우치 역시 역사적 디자인 요소이며, 기본 사양의 20/21인치 카레라 익스클루시브 디자인 휠과 블랙 컬러 마감의 클래식 브레이크 캘리퍼가 장착된다.


인테리어는 아타카마 베이지 컬러 OLEA 클럽 가죽과 함께, 보르도 레드 또는 블랙 컬러 가죽을 조합한 익스클루시브 투 톤 가죽으로 헤리티지 디자인을 반영한다.

시트와 도어 트림에 적용된 코듀로이는 포르쉐 356에 사용된 소재로, 1950년대의 시대정신과 트렌드를 떠올리게 한다. 초록빛이 감도는 클래식 타코미터 및 스톱워치는 초극세사 패브릭 소재의 루프라이너, 익스클루시브 매뉴팩처 가죽 트림과 함께 감성적인 콘셉트를 부여하며, 대시보드 트림 패널의 메탈 배지에는 한정판 에디션 넘버가 새겨진다. 이 밖에도 포르쉐 디자인은 제품 구매자 전용의 럭셔리 크로노그래프를 한정판으로 제작한다.


911 타르가 4S 헤리티지 디자인 에디션은 992 타르가를 기반으로 하며, 섀시, 보조 시스템, 인포테인먼트 등 각종 최신 기술이 적용되었다. 8단 듀얼 클러치 변속기와 하이테크 바이터보 박서 엔진을 장착해 최고출력 450마력(PS)을 발휘하며, 정지 상태에서 100km/h까지 가속하는데 3.6초가 채 걸리지 않으며, 최고 속도는 304km에 달한다.

모든 제원 및 옵션 정보는 국가 별로 상이하며 “911 타르가 4S 헤리티지 디자인 에디션”은 올 하반기 국내 출시될 예정으로 가격은 미정이다.


신수민 기자

 

[저작권자ⓒ 더드라이브(TheDrive).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