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10살 넘은 노후차 최대 40만 원 교체 지원

수민 신 기자 / 기사작성 : 2019-01-07 09:34:32
  • -
  • +
  • 인쇄


기아자동차㈜가 10년 경과 노후 경유차 보유 고객을 대상으로 차량 교체 지원에 나선다.

기아차는 10년 이상 운행한 경유차량을 폐차 또는 수출한 고객을 대상으로 기아자동차의 신차를 구입할 시 차량 가격을 최대 40만 원까지 지원해주는 ‘노후 경유차 신차 교체 지원 프로그램’을 실시한다고 6일(일) 밝혔다.

이번 프로그램은 정부의 ‘10년 경과 노후 경유차량 보유자 신차 구입 개별소비세 70% 감면(최대 100만 원 한도, 개별소비세/교육세/부가세 감안 시 최대 143만 원) 정책’ 시행에 맞춰 실시되는 것으로, 정부의 미세먼지 문제 해결 노력에 적극 동참하고 나아가 내수경기 활성화에 기여하기 위해 마련됐다.


구체적으로 기아차는 ▲K3, K5, K7, 스포티지, 쏘렌토 등 대표 차종 구매 시 30만 원을 지원하며 카니발, 봉고 등 소상공인·자영업자 비중이 높은 차량 구매 시 40만 원을 지원한다.

특히 이번 프로그램은 정부의 10년 경과 노후 경유차 개소세 70% 감면 혜택 및 6월 30일까지 연장된 개별소비세 30% 인하 혜택과 중복 적용이 가능하다.

대표 차종을 예로 들면, 10년 이상 운행하던 경유차량을 폐차한 고객이 ‘쏘렌토 2.2 마스터 모델’(최초 정상가 3,635만 원)을 구입할 시 10년 경과 노후 경유차 개소세 70% 감면 혜택 및 연장된 개별소비세 30% 인하 혜택을 적용해 175만 원(개소세, 교육세, 부가세 포함)을 할인받을 수 있으며, 여기에 기아차의 신차 교체 지원 프로그램 지원금 30만 원을 적용하면 총 205만 원을 할인받아 3,430만 원에 차량을 구입할 수 있다. (※ 차종별 판촉 이벤트 및 판매 조건 중복 적용 가능)

기아차 관계자는 “미세먼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정부의 노후 경유차량 교체 정책에 맞춰 최대한 다양한 혜택을 제공해 고객들의 부담을 줄여드리겠다”며 “6월 30일까지 연장된 개소세 30% 인하 혜택과 중복 적용 가능한 만큼 최대한 많은 고객들이 혜택을 받아 가길 바란다.”고 말했다.

신수민 기자

[저작권자ⓒ 더드라이브(TheDrive).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많이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