럭셔리 끝판왕 ‘벤츠 마이바흐 S클래스’ 최초 공개

수민 신 기자 / 기사작성 : 2020-11-20 09:29:18
  • -
  • +
  • 인쇄


메르세데스-벤츠가 최상위S-클래스인 ‘더 뉴 메르세데스-마이바흐 S-클래스’를 19일(현지시각) 세계 최초로 공개했다.

더 뉴 메르세데스-마이바흐 S-클래스는 2015년 출시 이후 전 세계적으로 6만여 대의 판매고를 올렸다.

이번에 공개된 더 뉴 마이바흐 S-클래스는 지난 9월 최초로 공개된 S-클래스의 7세대 완전 변경 모델인 더 뉴 S-클래스의 완성도에 마이바흐만의 고급스러움을 더했다.


더 뉴 마이바흐 S-클래스는 정통 3박스 세단으로 전면부에서 가장 두드러지는 특징은 크롬 처리된 핀을 장착한 보닛과 메르세데스-마이바흐 라디에이터 그릴이다. 특히, 라디에이터 그릴은 3차원 트림 스트립이 세로로 배열돼 메르세데스-마이바흐 만의 차별화 포인트를 완성했다.

기본으로 제공되는 전동식 컴포트 리어 도어와 함께, 뒷문은 S-클래스보다 넓고 마이바흐 브랜드 로고가 C-필러에 적용됐다. 뚜렷한 구분선이 있는 투톤 색상의 마감이 돋보인다.


실내는 디지털과 아날로그 럭셔리가 조화를 이루고 있다. 중앙의 12.8인치 OLED 디스플레이를 포함해 최대 5개의 디스플레이 스크린과 12.3인치 3D 운전석 디스플레이가 탑재된다. 다이얼 주변은 브랜드 컬러인 로즈 골드로 둘러싸여 있는데, 이 색상은 애니메이티드 LED 라이트 및 액티브 앰비언트 라이팅에도 사용된다. 어댑티브 리어 라이팅을 통해 조명의 밝기, 크기, 위치를 조절할 수 있다.


더 뉴 마이바흐 S-클래스는 더 뉴 S-클래스의 롱휠베이스 모델보다 18cm 늘어난 휠베이스를 제공해 넓은 뒷좌석 공간을 확보했다. 쇼퍼 패키지가 기본으로 장착돼 수면을 취하기 쾌적한 상태로 만든다.

엔진은 메르세데스-벤츠의 전동화 기술이 적용됐다. 2세대 통합 스타터 제너레이터(ISG)는 최대 15kW의 부스트를 제공한다. 또한, 정속 주행 시 효율적인 글라이딩을 지원하고, 에코 스타트/스톱의 편의성을 높였다. 9단 자동변속기(9G-TRONIC)는 통합 스타터 제너레이터에 맞게 한층 더 발전됐다.


연속 조절식 댐핑 ADS+가 적용된 에어매틱에어 서스펜션이 기본 제공되고, 전용 마이바흐 모드가 포함된 다이내믹 셀렉트를 이용해 운전자는 파워트레인, ESP®, 서스펜션 및 스티어링의 특성을 각각 변경할 수 있다.

최상위 플래그십 모델이기에 실내 소음과 진동, 잡음 정도를 말하는 NVH 성능을 최고 수준으로 끌어올렸다. 강화된 NVH 기술 역시 뒷좌석에 중점을 뒀다고 한다. 뒷바퀴 아치 부분에 흡음재 폼이 설치돼 있고 추가로 제공된 C필러의 고정식 삼각창은 뒷좌석 승객의 머리 부위와 가깝게 있어 라미네이트 처리된 유리를 두껍게 만들었다.


더드라이브 / 신수민 기자 auto@thedrive.co.kr

 

[저작권자ⓒ 더드라이브(TheDrive).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