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미국서 엔진 화재 우려 차량 43만대 리콜

수민 신 기자 / 기사작성 : 2020-02-10 09:24:21
  • -
  • +
  • 인쇄


현대자동차가 화재 위험 때문에 미국에서 차량 43만대를 리콜한다.

AP통신은 7일(현지시간) 현대차 해당 모델이 '앤티록 브레이크 컴퓨터'에 물이 들어갈 수 있고, 이로 인해 전기 단락이 발생해 엔진 화재로 이어질 수 있다는 이유로 리콜한다고 밝혔다.

리콜 대상은 2006~2011년에 생산된 엘란트라와 2007~2011년에 생산된 엘란트라 투어링이다. 리콜은 오는 4월3일부터 시작될 것으로 보인다.

AP통신은 현대차가 시동이 꺼진 상태에서는 화재가 발생할 수 있지만, 화재 발생 비율은 극히 낮다고 밝혔다고 전했다.

아울러 현대차는 미국 정부에 제출한 문서에서 관련해 3건의 화재 보고가 있었으나 사상자는 발생하지 않았다는 보고를 했다고 보도했다.

신수민 기자

 

[저작권자ⓒ 더드라이브(TheDrive).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