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폰만으로 자동차 운행 가능해진다

수민 신 기자 / 기사작성 : 2019-03-04 09:16:23
  • -
  • +
  • 인쇄


운전자가 기존의 자동차 키를 지니고 있지 않아도 스마트폰만으로 자동차를 운행할 수 있게 되었다.

현대자동차와 기아자동차는 스마트폰 기반 디지털기의 개발을 완료하고 향후 출시될 신차에 순차적으로 적용한다고 4일 밝혔다.

디지털키 기술은 스마트폰과 자동차 간의 근거리 무선통신(NFC) 및 저전력 블루투스(BLE) 통신을 활용해 기존 자동차 스마트키와 동일한 기능을 제공한다.

뿐만 아니라 디지털키는 타인과 공유 가능하다. 자동차 소유주를 포함해 최대 4명까지 키를 공유할 수 있다. 공동 사용자는 자동차 소유주의 인가에 따라 디지털키를 스마트폰 앱에 다운로드해서 바로 사용할 수 있다. 차량 소유주는 키를 공유할 때 사용 기간 또는 특정 기능만 사용할 수 있도록 하는 등 제한적 공유도 가능하다.


물론 신용카드 크기의 카드 키와 기존 스마트키도 따로 제공된다. 일정 속도를 넘어가거나 특정 지역을 벗어나면 원 소유자에게 알림이 뜨도록 각각의 디지털키를 설정하는 기능도 추가될 예정이다.

현대차·기아차가 개발한 디지털키는 탑승 시 사용자가 누구인지를 판단하고 미리 설정해놓은 아웃사이드미러, 운전석과 운전대 위치, 전방표시장치(HUD) 및 AVN 설정 등이 자동 변경되는 차량 개인화 프로필이 적용돼 운전자들의 편의를 한층 향상시켰다.

이번에 개발한 디지털키는 스마트폰 앱을 통해 디지털키를 다운로드한 후 스마트폰을 운전석 또는 동반석 외부 도어 핸들에 접촉하면 문을 잠그거나 열 수 있고, 탑승해서는 차량 내 무선 충전기에 스마트폰을 올려놓고 시동 버튼을 누르면 시동이 걸리고 운행이 가능하다. 무선 충전 기능이 없는 스마트폰이라도 디지털키를 지원하는 NFC 기능만 있으면 모든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한편, 디지털키는 BLE 통신을 통해 차량을 원격 제어하는 것도 가능하다. BLE로 스마트폰 앱과 차량이 연결되면 앱에 해당 차량을 원격 제어할 수 있는 버튼이 활성화된다. 사용자는 이를 통해 수 미터 내에서 차량의 시동, 도어와 트렁크를 원격 잠금·해제, 비상경보 작동 등을 할 수 있다. 향후 자동 주차 기능을 지원하는 자동차가 나오면 이 역시 원격 제어가 가능하다.

현대차·기아차 관계자는 “디지털키 기술은 차량과 스마트폰 연결을 통한 커넥티드 기술의 첫걸음으로 자동차 이용의 편의성과 다양성이 크게 향상될 것으로 기대한다"라며 “고객의 입장에서 와이파이, 초광대역통신(UWB) 등 다양한 무선 통신 기술은 물론 생체 인식 등 다양한 ICT 기술을 적용하기 위해 연구하고 있다”고 밝혔다.

신수민 기자

[저작권자ⓒ 더드라이브(TheDrive).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많이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