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상하이에서 ‘현대 아트 테크 프로그램’ 실시

수민 신 기자 / 기사작성 : 2020-11-20 09:04:03
  • -
  • +
  • 인쇄


현대자동차는 오는 22일부터 내년 2월까지 약 3개월간 중국 상하이 유즈 미술관에서 ‘현대 아트+테크 프로그램’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현대 아트+테크 프로그램’ 첫 번째 프로그램은 ‘예술적 지능’을 주제로 한 ‘큐레이터와의 대화’이다.

진행은 재작년 현대 블루 프라이즈 수상 큐레이터인 아이리스 롱(Iris Long Xinru)이 맡으며, ▲현대 블루 프라이즈 참여 작가 쟝원신(Zhang Wenxin) ▲큐레이터 안샤오동(Art Yan) ▲북경중앙미술학원 교수 페이쥔(Fei Jun) 등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들이 연사로 참여해 뉴미디어 아트, 안면인식 기술, 기계와 인간의 상호작용 등을 주제로 관객들과 소통할 예정이다.

아울러 현대자동차는 오늘날의 최첨단 기술의 근원에 대해 배울 수 있는 ‘현대 아트+테크 워크샵’, 가족 단위로 참가해 디지털아트의 제작 과정을 경험할 수 있는 ‘현대 아트+테크 패밀리 프로그램’ 등 다양한 고객 체험 프로그램도 운영할 예정이다.

‘현대 아트+테크 프로그램’ 운영과 더불어 아이리스 롱의 기획전시 도 내년 1월 31일까지 열린다. 지난해 현대 모터스튜디오 베이징에서 선보인 바 있는 이번 전시는 인공지능 기술이 기계와 인간의 관계에 작용하는 방식과 그 관계 속에서 형성되는 유대를 다루는 아트+테크 기반의 전시다.

현대자동차 관계자는 “현대자동차는 현대모터스튜디오 베이징을 시작으로 중국 고객들과 소통하고 특별한 경험을 전달하기 위해 노력해왔다”라며, “이번 상하이 유즈 미술관과 선보이는 ‘현대 아트+테크 프로그램’이 예술과 과학에 대한 논의에 새로운 가치를 더하고 더 나은 미래를 위한 플랫폼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신수민 기자

 

[저작권자ⓒ 더드라이브(TheDrive).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