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그룹-GS칼텍스, 데이터 기반 서비스 개발 MOU 체결

수민 신 기자 / 기사작성 : 2020-09-25 08:52:53
  • -
  • +
  • 인쇄


현대차그룹과 GS칼텍스가 데이터를 교류를 통해 협력한다.

현대차그룹과 GS칼텍스는 24일(목) GS타워에서 ‘데이터 기반 서비스 개발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업무협약에 따라 현대차그룹과 GS칼텍스는 ▲주유 ▲충전 ▲세차 ▲정비 등 다양한 데이터의 상호 교류를 바탕으로 신규 비즈니스 창출, 서비스 개선 및 고도화 등을 도모하기로 했다.

이를 통해 현대차그룹과 GS칼텍스는 커넥티드카에서 수집되는 차종, 유종, 주유 잔량 등의 정보와 주유소에서 수집되는 주유 내역, 가격, 세차 여부 등의 정보를 결합한 차량관리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뿐만 아니라 현대기아차의 전기차에서 수집되는 배터리 잔량 데이터와 GS칼텍스에서 보유한 충전소 데이터를 결합해 고객들이 관련 정보를 편리하게 확인할 수 있는 서비스도 계획하고 있다.

앞서 현대차그룹은 차량 데이터 오픈 플랫폼 ▲현대 디벨로퍼스 ▲기아 디벨로퍼스 ▲제네시스 디벨로퍼스를 오픈하고 제휴사에 차량 정보를 제공해 고객 서비스 상품을 개발해왔다.

디벨로퍼스는 커넥티드카로부터 수집된 운행 정보, 주행거리, 차량 상태, 운전습관 등의 데이터를 가공해 개인 및 법인사업자에게 제공하는 플랫폼이다.

특히 현대차그룹은 이번 협약을 바탕으로 기존에 단순히 정보를 제공하던 차원에서 나아가 데이터 교류를 활용한 미래 모빌리티 서비스 개발에 박차를 가한다는 계획이다.

향후 현대차그룹은 차량관리, 보험, 금융, 리테일 등 관련 제휴사의 지속 확대를 통해 완성차 산업을 이끄는 기업들의 다자간 데이터 협의체를 형성하는 것을 목표하고 있다.

현대차그룹 오픈이노베이션전략사업부 윤경림 부사장은 “상호간의 데이터 개방 협약을 통해 카라이프 전반에 걸친 서비스 개발을 가속화할 것”이라며, “경쟁력 있는 파트너와 협력하여 스마트한 기능과 서비스를 확대함으로써 고객들이 차별화된 경험을 누릴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GS칼텍스 전략기획실장 김정수 전무도 “데이터를 기반으로 기업들이 협업할 수 있는 새로운 생태계가 조성된 것을 대단히 환영한다”며, “이번 전략 파트너십을 통해 고객과 환경에 가치를 둔 혁신적인 미래 서비스 영역을 발굴하고 협업의 범위를 지속적으로 확장해 나가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신수민 기자

 

[저작권자ⓒ 더드라이브(TheDrive).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업계소식

현대차, “전설의 포니 타보세요”

수민 신 / 20.10.27

신차

‘이재용+팰리세이드’ 그 속에 숨은 뒷얘기

이장훈 / 20.10.27

판매실적

쌍용차, 3분기 영업손실 932억원

수민 신 / 20.10.26

세계자동차뉴스

메르세데스, 포르쉐&테슬라 필적할 전기 스포츠카 준비 중?

김다영 / 20.10.26

자동차 뉴스

세상에서 가장 빠른 SUV TOP 11

박도훈 / 20.10.24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