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스턴마틴, 2020년 르망에서 GTE클래스 우승

수민 신 기자 / 기사작성 : 2020-09-25 08:40:13
  • -
  • +
  • 인쇄


애스턴마틴은 지난 20일 발표된 88회 르망 24시간 레이스에서 GTE클래스 우승팀으로 기록됐다고 밝혔다.

레이스에 참가한 애스턴마틴 레이싱팀 소속 드라이버인 알렉산더 린(Alexander Lynn), 맥심 마틴(Maxime Martin), 해리 팅크넬(Harry Tincknell)은 97호 차량인 애스턴마틴 밴티지 GTE을 타고 우승을 차지했다.

3위 역시 95호 밴티지 GTE로 완주한 애스턴마틴 레이싱팀 드라이버인 니키 씸(Nicki Thiim), 리차드 웨스트브룩(Richard Westbrook), 마르코 소렌슨(Marco Sørensen)이 차지했다.

우승팀인 97호 애스턴마틴 밴티지 GTE은 13.8km 트랙을 최종 346회 완주했다. 알렉산더 린은 모든 드라이버 중 가장 빠른 랩 타임인 3분50.321초를, 니키 씸은 팀내 가장 오랜 주행 시간인 10시간2분35초를 기록했다.

20일 GTE 클래스에서 가장 빠른 랩타임을 기록한 알렉산더 린은 “감격적인 결과다. 특히 마지막 랩에서는 눈물을 몇차례 흘릴 정도였다. 지난 3년간 정밀한 밴티지 GTE을 운전하기 위해 많은 노력을 해왔다. 아직도 믿기지 않는다”라고 우승 소감을 밝혔다.

애스턴마틴 밴티지 GTE은 GTE AM 클래스에서도 TF스포츠 소속의 찰리 이스트우드(Charlie Eastwood) 등이 1위로 결승선을 통과했다.

이번 우승 및 상위권의 성적은 FIA에서 선정하는 WEC 매뉴팩처러스 타이틀 획득에 유리한 고지를 선점하게 됐다. 최종 1라운드가 남아 있는 현재 2위를 기록중인 제조사보다 76점을 앞서게 됐다.

토비아스 뫼어스 애스턴마틴 CEO(Tobias Moers)는 “르망 24시간 레이스 GTE클래스 우승과 WEC 매뉴팩처러스 타이틀을 모두 획득하는 것은 레이싱팀과 밴티지 로드카 모두 훌륭한 결과를 만들어낼 능력을 보유함을 뜻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애스턴마틴은 오는 26일 개막 예정인 뉘르브르크링 24시간 레이스에서 데뷔할 ‘밴티지 GT8R’을 공개했다. 애스턴마틴의 웍스 드라이버인 대런 터너, 조니 아담 등이 드라이버로 나서며 애스턴마틴의 파트너 레이싱 팀인 개라지59가 레이스에 참여한다.

신수민 기자

 

[저작권자ⓒ 더드라이브(TheDrive).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