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 ‘K8’ 출시…3279만 원~

신한수 기자 / 기사작성 : 2021-04-08 08:44:21
  • -
  • +
  • 인쇄

 

 

기아가 8일(목) K8의 온라인 발표회를 열고 본격적인 판매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K8은 지난달 23일 시작한 사전계약 첫날에만 1만 8015대가 계약되며 고객들의 높은 관심을 받았다. 이어 이달 7일까지 총 2만 4000여대가 계약됐는데 이는 기아가 연간 국내 K8 판매 목표로 설정한 8만대의 약 30% 달하는 수치다.

기아는 지난달 공개한 신규 디자인 철학 ‘오퍼짓 유나이티드’를 반영해 K8의 역동적이면서 우아한 외장 디자인을 완성했다.

오퍼짓 유나이티드는 대자연에서 영감을 받은 디자인이자 대비되는 개념을 결합해 만들어내는 새로운 효과로, 서로 대조되는 조형ㆍ구성ㆍ색상 등을 조합함으로써 미래지향적인 디자인을 창조한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1등석 공항 라운지에서 영감을 받아 디자인한 실내 공간은 운전자가 보고, 듣고, 만지는 것에 이전과는 다른 경험을 선사하는 요소를 적용해 새로운 영감을 줄 수 있도록 구성했다.

12.3인치 계기반과 12.3인치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이 부드럽게 이어진 파노라믹 커브드 디스플레이와 12인치 헤드업 디스플레이는 운전자 중심 공간을 구현하고 직관적인 디자인의 인포테인먼트·공조 전환 조작계는 실내에 혁신적인 이미지를 더한다.

기아는 K8을 2.5 가솔린, 3.5 가솔린, 3.5 LPI 3가지 엔진으로 운영하며 1.6 가솔린 터보 하이브리드는 다음 달 중 출시 예정이다.

특히 3.5 가솔린과 3.5 LPI는 투 챔버 토크 컨버터가 적용된 신규 8단 자동변속기를 탑재해 변속 충격감을 완화하고, 연비를 개선했으며, 엔진과 변속기 직결감을 강화했다.
 

 

판매 가격은 2.5 가솔린 노블레스 라이트 3,279만원, 노블레스 3,510만원, 시그니처 3,868만원, 3.5 가솔린 노블레스 라이트 3,618만원, 노블레스 3,848만원, 시그니처 4,177만원, 플래티넘 4,526만원, 3.5 LPI 프레스티지 3,220만원, 노블레스 3,659만원이다.

기아는 사전계약 당시 3.5 가솔린의 최고 트림인 플래티넘 트림 전용으로 출시한 실내 색상 ‘샌드 베이지 투톤’을 고객들의 요청을 적극 반영해 2.5/3.5 가솔린의 시그니처 트림으로 확대 운영, 고객 선택 폭을 더욱 넓혔다. 

 

 

아울러 기아는 K8 출시와 함께 다양한 마케팅 활동을 펼친다. 1부와 2부로 구성된 온라인 발표회는 이날 오전 11시부터 기아 유튜브 채널 ‘캬TV’를 통해 공개된다. 

기아는 배우 조승우가 출연하는 광고 영상도 선보인다. 낯선 것에서 영감을 받아 자신의 영역을 넓혀가는 고객의 이미지를 보여주는 동시에 K8의 상품성을 감각적인 영상으로 표현한다.

이와 함께 K8 시승 프로그램도 준비했다. 지난달 23일부터 모집을 시작한 ‘K8 체험단’에 응모한 고객 중 추첨을 통해 6박 7일간의 시승 기회를 제공한다.

기아 관계자는 “K8은 기존의 패러다임을 벗어나 혁신적이고 고급스러운 디자인과 상품성으로 대한민국 준대형 시장의 새로운 기준을 제시하는 모델”이라며 “편안한 이동 수단을 넘어 고객에게 새로운 영감을 주는 공간으로 일상에 가치를 더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신한수 기자

[저작권자ⓒ 더드라이브(TheDrive).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많이 본 기사